y-review타이틀이미지

[Single-Out #193-3] 아로매틱코어 「Monster」

아로매틱코어 (Aromaticore) 『Monster』
by. 음악취향Y | 2018.04.16
음악취향Y | 2018.04.16

[열심히] 속도감 넘치는 전개와 묵직하고 지글거리게 잡힌 각 악기의 톤, 유별나게 튀지 않는 연주의 합까지. ‘빡세게 달린다’는 명제에 충실한 힘이 돋보입니다. 극적인 패턴은 없지만 기계적인 반복이 될 때 즈음 적절하게 리듬을 변주하는 구성 또한 적절한 선택입니다. 다만, 남성 보컬의 그로울링/스크리밍과 멜로디를 담당하는 여성 보컬 간의 대비는 아쉽습니다. 당연히 기계적으로야 대비가 되는데, 곡 전반이 스크리모 스타일의 텍스쳐와 완급 조절, 질주감을 표현하는 데에 집중되다보니 전반적으로 곡의 멜로디컬한 면은 부각되기 어렵습니다. 그러다 보니, 곡 초중반 여성 보컬 파트는 곡 주변을 떠다니는 인상을 줍니다. ★★☆

 

[정병욱] 밴드의 이름에 빗댄다면 ‘코어’보다 ‘아로매틱’에 방점이 있어보였던 말랑말랑한 데뷔 싱글 「내가 밉다」(2016) 이후 차츰 사운드의 무게와 서사의 깊이를 더해온 아로매틱코어의 음악은 이번 싱글에 이르러 확연히 아마추어리즘을 벗어나 그럴싸한 제스쳐가 되었다. 밴드 스스로 변박이나 변주를 가장 노골적으로 시도하면서도 그 서사가 결코 분절되지 않고 유연한 흐름을 보이는 것이 크다. 오늘날 우리네 무대에서 절대적 수로는 희소할지 몰라도 장르적으로 분명 지극히 정석적인 스텝을 밟을 뿐임에도, 그것이 마냥 단조롭거나 허술하지 않은 것이다. 앞서 시도하기도 했던 한글 가사에 비해 확연히 멜로디에 잘 붙는 가사와 주제에 어울리는 보컬의 감성은 노래의 집중력을 배가한다. 곧 박정윤의 보컬은 한창 때의 Amy Lee를 연상시킬 만치 청아한 목소리 안에 비장함과 처연함이 공존하고, 새 멤버 영입으로 비중이 높아진 남성 보컬 파트는 그저 밴드 사운드의 변화로서만이 아닌 중심축이 되는 박정윤의 보컬을 돋들리게 하고 분위기를 더욱 강화하는 든든한 후경이자 기폭제가 된다. ★★★

 

Track List
  • 01. Monster L박정윤, 박예찬 C박정윤, 박근수 A아로매틱코어
태그 | 싱글아웃,아로매틱코어 댓글 (0)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해 주세요
person_pic
submit 버튼
snsICON sns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