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review타이틀이미지

[Single-Out #165-2] 바이바이배드맨 「Monolove」

바이바이배드맨 (Bye Bye Badman) 『Monolove』
by. 음악취향Y | 2017.09.18
음악취향Y | 2017.09.18

[김병우] 소위 '달리는 곡'이 있다. 정박으로 된 드럼, 쉴새없이 꿈틀대는 베이스라인, 리듬 리프의 역할에 충실한 기타, 그런 속도감에 얹혀지지 못하고 주위를 맴돌며 분위기를 채우는 키보드. 이 싱글 또한 마찬가지다. 이들은 이 '달리는 곡'을 건조한 톤(을 넘어 메마른 톤)으로 처리했다. 질주에서 오는 '갈증'이 이 곡의 핵심적인 정서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그들의 과제는 어떻게 이 갈증을 유지시켜줄 것이냐의 문제로 넘어가게 된다. 이 곡의 종지가 페이드아웃도 없이 끝나는 것은 그런 이유다. (페이드 아웃으로 처리되었던들, 정서는 반감되었을 것이다.) 적어도 그들은 상황에 적확한 표현을 동원할 줄 안다. 사실 그것만으로도 밴드의 역량을 알 수 있다. 더도 덜도 말고 적절하게 드러내는 실력이 어디 흔한 내공으로 이뤄지는 일이던가. ★★★☆

 

[차유정] 70년대 후반 영국 펑크씬을 수 놓았던 Buzzcocks의 향취가 물씬 베어 나온다. 차갑고 건조한 듯 하지만 무의식 속에 하고 싶은 말을 잔뜩 구겨넣고, 단순한 비트 안에서 드라이브 하듯 유연하게 꺼내 놓는 솜씨가 멋지다. 적당한 속도감을 잃지 않으면서도 긴장감을 적절하게 배분하고 있고, 한발짝 떨어져서 여유있게 장르를 요리하는 테크닉의 향연을 듣는 내내 느낄수 있다. 그래서 단순한 테크닉이라고 불리는 것이, 결코 단순하지 않은 통합적인 '그 무엇'이라는 것을 살짝 알려주는 듯 하다. 사정없이 멋지다. ★★★★★

 

Track List
  • 01. Monolove L정봉길 C바이바이배드맨 A바이바이배드맨
태그 | 싱글아웃,바이바이배드맨 댓글 (0)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해 주세요
person_pic
submit 버튼
snsICON sns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