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Zine

이씨이가 깨고 있는 틀 : #1. 근황과 그림

89 /
음악 정보


2년 만에 새 EP 『~II』 (2017) 로 돌아온 밴드 이씨이를 만났다. 멤버들의 입대로 인해 약간의 공백기를 가진 상태였다가, 제대 이후에 다시 뭉친 것이다. 최근 있었던 단독공연에 대한 이야기서부터 이들의 음악의 저변에 깔린 세세한 감정들에 이르는 이야기까지를 느슨하지만, 촘촘하게 나눠보았다.


○ 일시/장소 : 2017년 12월 3일, 홍대 공간 비틀즈
○ 인터뷰이 : 동용(보컬), 금오(기타), 주원(베이스), 동욱(드럼)
○ 인터뷰어 : 차유정, 김병우
○ 녹취/사진 : 김병우




차유정 (이하 ‘차’) : 이씨이 공연을 계속해서 봤어요. 얼마 전에 하셨던 잔다리 공연서부터 최근에 신도시 공연까지 쭉 봤는데, 할 때마다 임팩트가 달라지는 것을 보고 굉장하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일동 : 감사합니다.

차 : 군대 때문에 공백기를 가지셨는데, 짜여진 생활 속에서 각자가 구상한 음악적 그림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을까요?

동용 (이하 ‘용’) : 저 같은 경우는 상대적으로 공부하기 편한 부대에 있었어요. 화성 공부를 좀 많이 했고, 전자음악도 노이즈 분야와 같은 원론적인 공부도 많이 했어요. 그렇게 전자음악에 모태가 되는 장르에 대해 공부했고요. 나머지 시간은 책을 많이 읽었어요. 또 ‘한국 음악 신(Scene)에서 어떤 것을 해야 유효할까?’ ‘어떤 것을 해야 재미있을까?’에 대한 고민을 중요하게 했던 것 같아요. 포지션에 대한 고민이 많았던 것 같아요.

차 : 현실적이면서 도움이 되는 고민들을 하려고 했던 거군요.

용 : 네, 엄청 노력했던 것 같아요. 강박도 있었던 것 같고요.

차 : 돌아오셔서 필드에 다시 뛰어드신 거잖아요. 그 때 했던 고민과 부딪치는 부분이 많았나요? 아니면 ‘이렇게까지 고민할 필요는 없었는데......’라는 생각이 들던가요?

용 : 결국에는 그렇게 생각한 고민들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 같아요. 일단 나오니까 금전문제까지 확 와 닿더라고요. 먹고 사는 문제니만큼, 앞으로 내가 어떤 직업을 가질 것인지, 어떻게 해야 음악생활을 지속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좀 더 추가된 것 같아요. 포지션은 이제 서서히 조금씩 감을 찾아가고 있는 것 같아요. ‘내가 뭘 어떻게 해야 유리하겠다’는 느낌을 조금씩 받고 있습니다.

금오 (이하 ‘금’) : 저는 구체적으로 그림을 그리진 않았어요. 그 안에서 스톱되어있는 느낌이었어요. 다만, 저는 예전부터 같은 나이의 아이들이 갖고 있는 생각과 항상 분리된 채로, 저만의 생각만을 가지고 계속 나아갔거든요. 쉽게 말해 대중들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한 것 같아요. 요즘에는 대중들이 비주얼로 모든 음악을 소비한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재밌는 점은 의외로 대부분의 친구들이 거기서 만족이 되도 음악적 취향이 자기랑 안 맞으면 또 안 듣게 되더라고요.

차 : 아, 맞아요.

금 : 그런 점을 바라보면서 역시 대중은 절대 멍청하지 않고, 우리를 평가하는데 있어서는 틀린 것이 없고, 단지 취향의 차이만 존재한다고 생각했었어요. 그런 것에 대해 이해를 많이 하면서 생각을 했던 것 같아요.



차 : 대중들은 의외로 날카로운 부분이 있죠.

주원 (이하 ‘주’) :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아, 그랬나보다.’ 라고 생각되는 게, 그 전까지는 아이돌 음악을 들으면 정말 힘들어했는데, 지금은 누구누구 아이돌 그룹을 언급하면서, 각자 좋아하는 아이돌 그룹도 생기고, “재밌다, 노래 좋다”는 이야기를 해서 되게 놀랐어요.

차 : 온도와 밸런스를 찾아가는 거죠.

주 : 저 같은 경우는 2년을 기다린 상황이었잖아요. (이씨이가 2년 동안 멈춰있지만,) 안에 있는지 밖에 있었는지에 대한 차이가 있을 뿐이었어요. 제가 뭘 해야 될 지에 대해서 생각하는 건 똑같았다고 생각하고요. 저는 이씨이가 다른 음악을 하기위해서 발전하려면 어떻게 해야 될지에 대해 생각을 했어요. 다른 악기도 해봐야 할지 아니면 작곡을 할 수 있는 능력을 좀 더 키워야 되는 건지에 대한 고민을 해보기도 하고요. 혼자 작업을 하면서 여기 있는 드러머 동욱이랑 같이 프로젝트 작업들도 해봤어요. 그렇게 하면서 이씨이에서는 어떻게 해야 되나 하는 거를, ‘딱 이렇다’라고 말할 수 없지만, 준비를 좀 했던 것 같아요. 감정적으로는 ‘이런 밴드 멤버들을 또 만나기는 어렵겠구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죠. 나름 다른 사람들하고도 작업을 하면서(그런 작업방식이 좋은지 나쁜지에 대해 말할 수는 없지만)제가 제일 좋아하는 방식에 있어서만큼은 이씨이의 멤버들이랑 하는 게 가장 편하고, 재미있고, 더 아이디어를 많이 낼 수 있고, 픽업이 될 가능성이 있는 것들을 많이 할 수 있겠다고 생각이 많이 들었죠.

차 : 취향의 합을 이루기까지는 시간이 걸리지만, 일단 맞추고 나면 그것보다 더 좋은 게 없으니까요.

주 : 네, 그렇죠.

동욱 (이하 ‘욱’) : 저는 가 있는 동안에는 (나와서 다시 했을 때) 딱히 어떤 음악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안했어요. 이전보다는 좀 더 발전된 모습을 위해서 저만의 선택을 했어요. ‘여태까지는 드러머로서 이런 장르만 했으니까, 다른 장르도 해보자’라는 거였어요. 연주적인 면에서도 (이해할 수 있는 폭이 더 넓어질 것 같아서) 다른 밴드들을 좀 해 봤어요. 동시에, 제가 안 듣던 음악 피했던 음악도 일부러 많이 들어보고, 좋아하는 장르는 더 깊게 들어가 보는 식으로 노력을 했던 것 같아요. 그러고 나서 다시 나왔을 때 좀 더 빠른 진행하기 위한 저만의 기록을 조금씩 해놨었죠. 드럼 치면서 나오면 ‘이런 거 써봐야지.’하면서 모아놨던 메모들을, 나와서 합주하면서 풀어보고요.

차 : 여러 가지 실험을 많이 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겠네요.

욱 : 그렇죠, 저에게는 소중한 시간이었죠.


(계속...)

Editor

  • About 음악취향Y ( 1,728 Article )
SNS 페이스북 트위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