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zine타이틀이미지
SPECIAL [안녕, 魔王 #23] Structure, Rhythm, Melody : 한국 대중음악 사상 가장 다채로운 재능
90년대를 수놓은 아티스트들의 면면을 훑으며, 그 이름만으로 하나의 스타일이나 흐름을 상징했던 이름들, 그 중에서도 대중성과 음악성이라는 가장 난해한 과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낸 인물을 떠올려 보면 생각보다 단촐한 리스트만을 얻을 수 있다. 예의 그 압도적인 물량을 바탕으로 사운드의 퀄리티 그 자체를 끊임없이 갈구했던 ...[더 보기]
김영대 | 2015.01.06
SPECIAL [안녕, 魔王 #22] Crom´s Road : 자취를 찾는 여정 Part.2 (2000~2014)
신해철이 홀연히 떠난 후, 그의 자취를 되짚어 보고 싶었습니다. 호기로운 도전이 절규로 바뀌는 데는 얼마 걸리지 않더군요. 그가 남긴 발자국은 기억하는 것보다 훨씬 넓고 깊었습니다. 찾을 수 있는 건 다 찾고, 들을 수 있는 건 모두 다시 들어봤지만, 아예 전설로만 전해져 내려오는 트랙들도 적잖이 있어서 아쉬움이 남네요....[더 보기]
안상욱 | 2015.01.05
SPECIAL [안녕, 魔王 #22] Crom´s Road : 자취를 찾는 여정 Part.1 (1988~1999)
신해철이 홀연히 떠난 후, 그의 자취를 되짚어 보고 싶었습니다. 호기로운 도전이 절규로 바뀌는 데는 얼마 걸리지 않더군요. 그가 남긴 발자국은 기억하는 것보다 훨씬 넓고 깊었습니다. 찾을 수 있는 건 다 찾고, 들을 수 있는 건 모두 다시 들어봤지만, 아예 전설로만 전해져 내려오는 트랙들도 적잖이 있어서 아쉬움이 남네요....[더 보기]
안상욱 | 2015.01.05
SPECIAL [안녕, 魔王 #21] 존재와 세상, 그리고 사랑을 탐구했던 어느 철학도의 일대기
Prologue 지난 11월 13일, 어느 음원 포털이 주최한 음악상 시상식에서 신해철을 추모하기 위한 코너에 등장해 애도의 말을 대표했던 넥스트에서 가장 오래 기타리스트의 역할을 맡았던 김세황은 관객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다. “여러분은 그 분의 음악을 얼마나 알고 계신가요? 그 분은 노래 한 구절 어디도 허투루...[더 보기]
김성환 | 2015.01.02
SPECIAL [안녕, 魔王 #1] 아티스트 이상의 아티스트
향년 마흔여섯 살에 숨을 거둔 신해철의 장례식은 오일장으로 치러졌다. 유족들은 팬들을 아꼈던 고인의 마음을 헤아려 매일 조문을 받았다. 음악계 종사자는 물론 대중음악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사람들의 화환이 조문객들을 맞이했다. 그 중에는 권양숙 여사와 MBC 100분 토론팀, SBS 라디오 피디 일동도 포함되어 있었다....[더 보기]
김혜연 | 2014.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