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zine타이틀이미지
SPECIAL [우리 앞의 별이 떠나갈 때 #12] Glenn Frey : Adios, Everlasting New Kid in Town
앞선 글에서도 밝혔지만, 나는 큰 누나 (내 어머니) 집에서 대학을 다니던 막내 외삼촌을 통해 기억도 나지 않는 아기 때부터 팝을 듣고 자랐다. 그 시절 내 사진의 대부분은 헤드폰을 끼고 있거나 전축을 잡고 서 있는 모습이다. 밥을 굶을 정도는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크게 형편이 좋았던 것도 아닌 우리집의 가장(내 아버지)...[더 보기]
조일동 | 2016.06.15
SPECIAL [우리 앞의 별이 떠나갈 때 #11] David Bowie’s Chronicle
(편집자註) 5곡의 노래로 Bowie를 소개한다는 것은 불가능한 미션입니다. 이에 Bowie의 50년 음악인생을 연대기로 확인할 수 있도록 15곡의 싱글을 준비해보았습니다. 시대의 최첨단에서 호흡하길 주저하지 않았던 David Bowie. 다시 한 번 그가 남긴 음악들이주는 경외감을 확인해보시는 시간이었으면 합니다. ...[더 보기]
음악취향Y | 2016.06.10
SPECIAL [우리 앞의 별이 떠나갈 때 #10] David Bowie : So Long, Mr. Ziggy Stardust
도대체 무슨 설명이 필요할 것인가. 우리 시대의 록스타, David Bowie. 그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진정한 록스타였다. 암투병 중이라는 사실은 놀랄만큼 보안이 유지되었다. 그래서 2016년 1월 8일, 죽음을 이틀 앞두고 공개된 『Blackstar』을 아무런 선입관 없이 들을 수 있었다. 동정심이나 다른 어떤 생각도 ...[더 보기]
조일동 | 2016.06.08
SPECIAL [우리 앞의 별이 떠나갈 때 #09] David Bowie : 인간적인, 너무도 인간적인
1. 점(點) 하나. Jennifer Connelly는 아름다웠다. 내가 태어나기 이전의 영화였기에 당대에 보지는 못 하였지만, 영화 속 Jennifer Connelly보다 조금 어린 나이에 접한 그녀는, 14세 때(《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1984))나 16세 때(《라비린스》(1986))나 변함없이 아름다웠...[더 보기]
정병욱 | 2016.06.03
SPECIAL [우리 앞의 별이 떠나갈 때 #08] David Bowie : 겉모습과 진실사이
죽는다는 것은 늙어가는 것과 마찬가지로 일종의 숙명이다. 하지만 곁을 떠났다는 사실을 도무지 인정하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있다. 아무 것도 하지 않아도 좋으니, 그냥 지구에 살아있어 주었으면 하는 존재들. David Bowie는 그런 사람들 중 하나였다. 부고 소식이 들리자마자 갑자기 ‘시대의 아이콘’이니, ...[더 보기]
차유정 | 2016.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