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review타이틀이미지

[Single-Out #204-4] 아움 「모두 어디로 떠났니」

아움 (Aum) 『Assorted Unforgettable Memories』
by. 음악취향Y | 2018.07.02
음악취향Y | 2018.07.02

[박병운] 주된 분위기를 조성하며 나즈막히 선율을 까는 신시사이저, 이를 관통하며 그다지 길지 않은 가사로 상실과 회한을 차분히 말하는 보컬이 있다. 선율이 고조될 때 알알이 적절하게 박히는 노이즈와 뒤틀린 사운드의 입자들은 감상에서의 방해보다 회한감에 대한 거리감과 조율을 만든다. 밴드는 록과 EDM의 아련한 경계선 위를 데뷔 때부터 강조해온 듯한데, 전자음이 도드라진 음반 속의 곡들은 드림팝과 슈게이징의 경계에 간혹 근접하는 듯하다. 이는 유사한 선례의 끝없는잔향속에서우리는을 떠올리게 하기도 하다. 물론 포크의 화법으로 모호한 사운드 텍스처 속에 틈입하려는 ‘잔향‘의 경우와 달리 아움이 보여주는 세계관은 보다 명료한 채색을 드러내고 있다. ★★★☆

 

[유성은] 먹먹한 신시사이저의 울음과 '모두 어디로 떠났니'가 반복되는 보컬의 몽롱한 소리가 함께 공명한다. 이는 여러 질감으로 잘게 쪼개진 파편같은 전자음과 결합되어 청자의 의식을 새로운 차원으로 이끈다. 전자음악과 인디, 락을 뭉뚱그려 앰비언트, 슈게이징, 드림팝 언저리의 어떤 지점에 무심히 툭 던져놓은 이번 작품은, 예전 푸른새벽의 음악을 좋아했던 이들이라면 환영과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세계관을 품고 있다. 실험적인 곡의 특성상 쉽게 포기할 수도 있었던 대중성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코드 전개와 멜로디로 놓치지 않고 꼼꼼히 붙잡았으며, 청춘 특유의 홀로됨을 노래하는 가사 역시 깊은 공감의 가능성의 여지를 남겨두었다. 보컬과 신시사이저3명, DJ 1명으로 이루어진 독특한 멤버의 구성만큼이나 신선하고 젊고 먹먹한 그런 곡이다. ★★★☆

 

[정병욱] 개인적으로 음악을 리뷰할 때 겉으로 드러난 당연한 형식을 감정없이 기술할 때가 있다. 그 순간 그것이 더 필요하고 적절한 방식임을 나름 믿기 때문이다. 반대로 한없이 주관에 가까운 감상을 이리저리 포장할 때가 있다. 감상을 속으로만 삼켜내는 것을 도저히 배겨낼 수 없을 때이다. 「모두 어디로 떠났니」가 바로 후자에 해당한다. 신시사이저만 무려 3명, 그리고 각기 1명의 사운드엔지니어와 보컬로 구성된 5인조 전자음악 팀 아움의 음악은, 전자음악의 갈래에 포함되고 물리적으로 온전히 전자기 신호로 이루어져 있는 것과 별개로, 무정형의 꿈을 멀찌감치 더듬는 느른한 사운드와 총명한 달콤함, 그리고 스러질 듯한 불안함을 함께 머금은 보컬로 너무나 인간적인 인상을 완성해낸다. Steve Roach가 종교적 심상으로 묘사하는 듯한 희미하고 몽상적인 앰비언트가 보다 작은 세계로써 공간을 마련하고, 반대로 우리네 솔직하고 젊은 심상으로 들어찬 드림팝의 보컬이 나지막이 흔적을 남긴다. 이 음악이 지닌 꿈의 형태는, 정해진 안무나 수영보다 즉흥무용과 수중유영에 가깝기에 가만히 귀를 기울이기보다 느슨히 마음을 기대게 한다. 아련함을 강조한 사운드 및 가사의 시적이지만 동시에 노골적인 표현은 이 음악의 서사를 지나치게 단순하게 만든 측면도 있다. 허나 노래와 곡의 정확히 들어맞는 정교한 합과 가사에 몰입한 보컬의 감정선은 사방의 공기를 바꾸고 한 구절, 구절 가사의 무게를 바꾼다. 무엇보다 소박한 듯 조밀하게 채운 소리와 차분히 젖어드는 인트로, 살포시 잦아드는 아웃트로의 호흡까지 화폭 구석구석 배려한 성실함이 이들의 진지한 첫 출발을 더욱 응원하게 한다. ★★★☆

 

Track List
  • 03. 모두 어디로 떠났니 L이석원 C이석원 A이석원
태그 | 싱글아웃,아움 댓글 (0)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해 주세요
person_pic
submit 버튼
snsICON sns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