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review타이틀이미지

[Single-Out #184-4] 박전구 「Bed」

박전구 『Bed』
by. 음악취향Y | 2018.02.12
음악취향Y | 2018.02.12

[김용민] 전반적인 느낌이 좋다. 네오소울에 은근 기대하게 되는 그루브함이나 점성은 그리 많지 않지만, 뚜렷하게 그려지는 세피아톤 ‘내 방’의 모습이 은은하고 기분 좋게 풍긴다. 아마 이야기를 풀어가는 소품집과 같은 분위기를 살리기 위한 의도적 장치로 해석할 수 있겠다. 소소하게 파고드는 화음들과 살짝 늘어지는 느릿한 리듬은 화려하지 않아도 충분히 세련됨을 어필하고 있다. 사족 같지만 약간 아쉬운 것은, 페이드아웃의 볼륨다운 구성이 좀 단조롭다는 점. 좋은 화음의 여운을 살리기 위해 다른 페이즈를 좀 더 뒤에 붙였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을 남겨본다. ★★★

 

[김정원] 이 노래의 크레딧을 잘 살펴보자. 작, 편곡에는 치즈의 전 멤버인 구름, 코러스에는 브라더수가 참여했다. 지금은 다른 길을 걷고 있지만, 모두 한때 리얼콜라보에 속해 있었고, 어떻게 보면 라디가 남긴 유산 같은 존재들이다. 그만큼 소개글에 나와 있는 네오소울보다는 2000년대 중후반을 연상시키는 어반 알앤비의 향취가 강하다. 목소리가 얇게 뽑아져 나오는 순간에는 브라운아이드소울의 성훈을 떠올리게도 하지만, 결국에는 라디를 중심으로 쌓인 전형성을 따라가는 편이다. 이지리스닝 계열임을 두고 절하할 순 없지만, 그 점에서 장르음악의 메리트가 대단히 뚜렷하다고 하기에는 어려울 듯하다. ★★☆

 

[박상준] 덜고 또 덜어낸 인상이 크다. 새삼 아쉬운 건, 네오소울이라는 장르의 문법을 지켜오는 작품들에 하나씩 있을 법한 제스처들까지 깔끔히 청소했다는 것 정도? 요컨대 미니멀한 와중에도 눈치 없이 과장되고 왜곡된 세션 하나쯤 있는, 그 뻔한 클리쉐 혹은 재치쯤 되는 것들 말이다. 그게 이 장르의 중요한 '맛' 중 하나라 믿는다. 밋밋하고 끝도 허무해서 확실히 큰 감흥은 없었다. 허나 보컬의 퍼포먼스는 준수한 균형을 유지하고, 훅에 접어들 때의 무수한 암시들이 특유의 무난한 대중가요를 명확히 겨냥하고 있었다. 사적으로야 어떻든 목적이 아주 충실하여 동의하지 못할 것까진 없는 싱글. ★★☆

 

[차유정] 귀에 인이 박혔다고 해도 좋을 90년대 이후 알앤비가 가진 익숙함을 잘 버무려낸다, 섹시함과 고요함 중간쯤에서 나직하게 읊조리는 목소리를 구현하는데, 의도적인 야함보다는 약간 시니컬함이 들리는 것이 좀 다르게 느껴지기도 한다. ★★★

 

Track List
  • 01. Bed L박전구 C박전구, 구름 A구름
태그 | 싱글아웃,박전구 댓글 (0)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해 주세요
person_pic
submit 버튼
snsICON sns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