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est

Heaviness 50+5 40위

공일오비 (015B) 『The Sixth Sense : Farewell to the world』
95 /
음악 정보
발표시기 1996.05
Volume 6
레이블 LG미디어

90년대 대중음악을 영위한 이들의 머릿속에 공일오비라는 그룹은 댄스그룹 듣긴 조금 머리가 굵은 이들을 위한 보증된 '팝'팀 정도로 자리잡고 있었다. 『Sixth Sense』는 그러한 안전한 팀이 범위를 종잡을 수 없는 장르 잡식과 장황한 맥락들로 그려낸 세기말에 대한 풍광이다. 소란스럽고 시끄러운 곡이 늘었다 한들 이 앨범은 세기말을 그려내는 한 편 팬들께 감사도 해야겠는, 90년대 공일오비가 자리잡고 있던 그 자리에서 기획된 앨범이고, 이 과정에서 정석원의 인더스트리얼, 테크노, 그런지 등에 대한 접촉이 파편적으로 떠다니는 앨범이다. 때문에, 이 앨범을 '헤비니스'로 정의하는 데에는 근원적인 논란이 존재한다. (이는 결국 '그냥 해 본 사람'의 ‘몇몇 결과물’들을 확대 해석할 수 있다는 이야기 정도로 귀결된다.)


이 앨범과 헤비니스를 연결하는 고리는, 그래서 다소 정치적인 곳에서 찾아진다. 이 앨범으로 인해 공일오비로서는 이전의 안전했던 포지션을 대체한 데에 대한 명분 쪽에서도, 해당 장르들에 대한 진정성 측면에서도 꽤나 껄끄러운 자충수를 두게 된 셈이었지만, 헤비한 음악을 멀리하는 대다수의 대중가요 청자들에게 '충격'을 전할 수 있는 위치에서 그것들을 적절한 장치들과 함께 전달하기 위한 고심은 『Sixth Sense』를 가요와 마이너한 장르 앨범 사이의 어느 지점에 던져 넣으며 독특한 지형을 그려냈다.


보다 넓은 소통의 범위를 갖춘 뮤지션의 한 발이 중요한 이유, 특히나 그것이 그닥 일반적이지 못할 경우 취할 수 있는 절충의 접근법을 대변하는 앨범으로서 『Sixth Sense』는 이 자리 한 켠에서도 다시금 조명될 가치를 지닌다.

Track List

  • No
    곡명
    작사
    작곡
    편곡
  • 1
    Sixth Sense Main Theme : 일식 (inst.)
    -
    -
    -
  • 2
    구멍가게 소녀
    -
    -
    -
  • 3
    독재자
    -
    -
    -
  • 4
    성모의 눈물 For Desperado (inst.) (feat. Lee Oskar)
    -
    -
    -
  • 5
    인간은 인간이다
    -
    -
    -
  • 6
    그녀의 의자
    -
    -
    -
  • 7
    Femme Fatales (inst.)
    -
    -
    -
  • 8
    나 고마워요 : For Our Fans (feat. 이장우)
    -
    -
    -
  • 9
    21세기 모노리스
    -
    -
    -
  • 10
    나의 옛 친구 (feat. 이승환)
    -
    -
    -
  • 11
    Air Borne (inst.)
    -
    -
    -
  • 12
    콩깍지
    -
    -
    -
  • 13
    타락도시
    -
    -
    -
  • 14
    Nuclear Age (inst.)
    -
    -
    -
  • 15
    마르스의 후예들
    -
    -
    -

Editor

  • About 열심히 ( 40 Article )
SNS 페이스북 트위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