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est

00’s Best 50 29위

바세린 (Vassline) 『Blood Of Immorality』
125 /
음악 정보
발표시기 2
Volume 2004.12
레이블 GMC

한국의 헤비니스 씬이라는 잡힐 듯도 보일 듯도 한 흐린 구역이 있다고 하자. 90년대 중반 이후라는 지점을 설명하며 크래쉬’라는 대표명을 거론하다면, 우리는 새로운 세기의 대표명으로 어떤 이름을 거론할 수 있을까. 몇 가지 무리수를 두고서라도 일단은 ‘바세린’을 첫 단락에 거론할 수 있을 듯하다.


EP 『Bloodthirsty』(2000)와 정규 데뷔반 『The Portrait Of Your Funeral』(2002)로 만족할만한 레코딩 상태는 아니더라도, '이것이 바세린이다'라는 설득을 낳은 그들만의 사운드와 세계관은 본작을 통해서 점차 장관을 드러낸다. 때론 사악하고 때론 서정적인, 이 양립되는 요소들은 바세린의 세계에서 통합되거나 양 쪽의 추로 균형을 유지한다. 여성 보컬의 고운 소리 결이 곡의 서두를 열다 이내 진두하는 사운드로 묵직하게 진행하고, 지글거리면서도 명쾌하게 마무리되는「Saddest End Of One Fine Morning」같은 곡들은 2집의 방향성이‘좀 더 스토리라인의 묘미를 깨우친 결과’에 닿음을 보여준다. 멜로딕 뉴스쿨 하드코어든 이모 메탈코어든 여러 호칭으로 불릴 수 있겠으나 창작자들이나 청자들이나 이때쯤 어느 정도 예견했을 것이다.


아무튼 씬의 흐름은 하드코어를 중심으로 한, 선명한 멜로디 라인과 광포함을 탑재한 일군의 중견 신진들이 주도하고 있음을. 그리고 그 중심엔 바세린이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을. 그들에게나 팬들에게나 ‘기념비’가 된 「Assassin Of Death」의 통렬함과 비장함은 말할 것도 없고, 마지막 트랙 「Last Cadence」이 주는 감상은 그때나 지금이나 마찬가지다. 뭉클하다. 피의 온도는 여전하다.

Track List

  • No
    곡명
    작사
    작곡
    편곡
  • 1
    Letalis Silentium
    -
    -
    -
  • 2
    An Ode To My Friend
    -
    -
    -
  • 3
    Affirmation For The Desperated
    -
    -
    -
  • 4
    Assassin Of Death
    -
    -
    -
  • 5
    Saddest End Of One Fine Morning
    -
    -
    -
  • 6
    Fear Coming
    -
    -
    -
  • 7
    Eventual Acception
    -
    -
    -
  • 8
    Caesar Of An Occasion
    -
    -
    -
  • 9
    Flowers In The Sand
    -
    -
    -
  • 10
    Sanguinolentus Desperatio
    -
    -
    -
  • 11
    Blood Of Immortality
    -
    -
    -
  • 12
    Last Cadence
    -
    -
    -

Editor

  • About 박병운 ( 77 Article )
SNS 페이스북 트위터
TOP